분만

임신이 확진된 후에는 정신과 육체적으로 출산을 위한 준비를 해야 합니다. 출산은 누가 대신해 줄 수 없으므로 자신이 스스로의 힘으로 순산을 해야 되겠다는 마음과 용기를 가질 수 있도록 분만의 기초지식을 알아두어야 합니다

  1. 분만의 보조동작

    복식호흡 : 반듯이 누워서, 옆으로 누워서,앉아서,서서하는 자세 등이 가능한 동작입니다. 온 몸의 근육에서 힘을 쑥 빼고 횡경막과 복근을 이용하여 아랫배 부분에 공기가 들어가도록 천천히 배를 부풀리듯 숨을 들이마시고 내쉬는 호흡법으로 한번 호흡에 6~10초쯤 걸리게끔 하고 진통이 시작되기 직전에 시작합니다. 진통 때에 복식호흡을 하면 거의 진통을 느낄 수 없고, 진통이 멎을 때에는 보통 심호흡을 하도록 합니다.

    복압동작 : 아랫도리를 굽히고 무릎을 세워 발뒤꿈치에 힘을 주어 짚은 후 두손에 무엇인가 힘이 될 것을 쥐고 턱을 가슴에 대고 등을 침상에 대고 반듯이 눕습니다. 가슴으로 크게 숨을 들이마신 후 숨을 멈추고 될 수 있는대로 길게 한번에 15~20초 정도 계속되게 대변을 배출하듯 힘을 줍니다.

    단촉호흡 : 뛰고 난 뒤에 헐떡거리는 듯한 짧고 촉박한 호흡으로 숨을 크게 내쉰후 곧바로 얕고 가볍게 숨을 마시고 짧게 내쉬는 호흡을 반복합니다. 가슴 위에 손을 얹고 하면 단촉 호흡을 행하기가 쉬워집니다.

    맛사지 : 기본 동작은 두손의 엄지손가락을 모은 네 손가락을 가볍게 하복부에 대고 엄지손가락은 배꼽의 높이와 같게 합니다. 복부가 심히 당길 때 = 숨을 들이마시는 것에 맞추어 두 손을 좌.우복부로 내렸다가 숨을 내쉴 때에 원위치로 되돌아 오면서 가볍게 쓰다듬어 주는 듯한 동작으로 복부를 마찰합니다. 배 전체가 심히 당길때 = 처음 위치에서 숨을 들이마시는데에 맞추어서 상복부에서 중앙을 지나서 원위치로 돌아가는 돌리는 마찰법 입니다.

    압박법 : 허리에 압박감이 있을 때 손등을 허리의 적당한 부분에 대고 복식호흡을 합니다. 자궁 수측이 강해지고 복식호흡이 곤란해졌을 때 행합니다. 아랫배의 양쪽과 허벅다리와의 사이부위를 두 엄지손가락으로 압박합니다.

  2. 분만이 임박해 질때

    위 주위가 홀가분해짐 - 태아가 밑으로 내려가기 때문에 위 주위가 편안해지며 식욕이 좋아지게 됨

    배의 땡김 - 전진통이라고 하는 것으로써 주기적으로 나타나게 되는데 마침내 출산이 시작되는 것임

    태아의 움직임이 적어짐 - 태아가 내려가서 앞부분이 골반속에 고정되어 있어 움직임이 적어짐

    소변이 잦아짐 - 밑으로 내려온 태아의 머리로 압박되기 때문에 소변이 잦아짐

  3. 분만이 시작될때

    피가섞인 이슬이 비침
    - 분만이 가까와 오면 점액같은 끈끈하고 흰 분비물이 많아지면서 피가 섞여 나오게 됨

    진통이 시작됨 - 분만이 가까와 오면 며칠전부터 약간의 진통을 느끼게 되는데 분만일이 가까이 다가오면 20~30분 정도의 간격으로 10~20초 정도의 아픔이 오다가 그 간격이 짧아지면서 온몸이 깨어져 나가는 듯한 긴 아픔을 느끼는 진통이 10분 마다 규칙적으로 오게되는데 이때부터 분만이 시작되는 것임

    파수 - 태아와 양수를 싸고 있는 난막이 찢어지면서 양수의 일부가 흘러나오게 되는데 자궁구가 열리는 시기에 파수가 되지만 때로는 진통이 시작되기 직전에 되는 경우도 있음

  4. 분만의 진행과 호흡법. 보조동작

    분만은 대개 진통이 먼저 일어나고 그에 따라 자궁구가 열리고 이어서 자궁수축(진통)과 복압(배에 힘을 주는것)의 두가지 힘에 의하여 태아가 산도를 거쳐 탄생하고 뒤이어 태반,탯줄,난막 등 후산이 있게 됩니다.

임신중 위험한 증상
임신초기의 임산부
태교
임신중검사
임신중 식사와 영양
분만 예정일
분만
제왕절개술

산전/산후 클리닉 초기 메뉴로